KAGRO INTERNATIONAL

English
 
 

 





















 
작성일 : 17-05-16 00:00
덴버 시 마리화나 영업 허가증 제도 7월부터 시범 운영
 글쓴이 : KAGRO
조회 : 430  

덴버 시 마리화나 영업 허가증 제도 7월부터 시범 운영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 시가 일종의 마리화나 영업 허가증인 '소셜 마리화나 퍼밋(social marijuana use permit)' 제도를 7월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일간 덴버포스트가 12일 전했다.

마리화나 퍼밋이란 자영업소 운영자가 특정한 조건과 비용을 지불하고 자신의 업소를 마리화나를 맘껏 피워도 되는 장소로 지정받는 개념이다.

이런 허가증을 발급하는 건 미국 내에서 덴버가 처음이다.

4년짜리 파일럿 프로그램이자 '300 구상'으로도 명명된 이 제도는 몇 가지 전제조건을 두고 있다.

우선 술을 팔면서 마리화나 영업을 하면 안 된다. 기존 술집이 마리화나 퍼밋을 받으려면 주류 취급 면허를 일시 정지시켜야 한다.

모든 출입자로부터 마리화나 흡연 후의 행동에 대해 일체의 책임을 지겠다는 양허 각서를 받아야 한다.

출입자 연령은 21세 이상으로 제한되며 지속적인 영업이 아니라 일회성 이벤트성 행사에 한정해 퍼밋을 내준다.

덴버 시 당국은 다음 달 말이면 구체적인 규제 조항을 완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퍼밋 발급 비용은 2천 달러(226만 원)가 될 전망이다.

마리화나 취급 업소는 학교로부터 거리가 300m 이내에는 허가가 나지 않는다. 주택거주 구역으로 지정된 곳도 마찬가지다. 주변에 아동돌봄센터가 있어도 안 된다.

마리화나 흡연에 따른 환기 장치를 갖춰야 하며 적정한 쓰레기 처리 장치도 구비해야 한다.

마리화나 허가증 제도에 반대하는 캠페인을 이끄는 레이철 오브라이언은 "지속적인 마리화나 사용을 허용하는 정책과 가정의 가치 사이에 완충장치가 없다"면서 "지정된 장소가 외부이든 내부이든 인근 주민과 어떻게 차단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Total 65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52 LA 시정부 마리화나 합법화로 연간 5000만 달러의 추가 세수입 기대 KAGRO 09-21 12
651 남가주한미식품상협회 회원간 네트웍 구축 추진 KAGRO 09-14 31
650 버지니아주 살모넬라균 급속도로 증가로 관계당국 비상 KAGRO 08-26 93
649 뉴욕주 미성년자 주류 판매 업소 단속 KAGRO 08-26 85
648 필라식품 협회 위생 검열 강화하고 부정한 합격증 감시 KAGRO 08-24 91
647 워싱턴한인식품협회 불우이웃과 장애인 돕기 기금 마련을 위해 골프대회개최 KAGRO 07-30 181
646 한인 최대 전화카드 유통업체 KDI 완전 파산 신청 KAGRO 07-06 256
645 LA지역 “한국산 김” 공익소송 다시 고개 들어 KAGRO 06-29 296
644 메릴랜드 시간당 최저임금 또 인상 KAGRO 06-29 292
643 한인 요식 업소들 배달 서비스 강화 KAGRO 06-22 357
642 뉴욕한인식품협회 식품인의 밤 및 장학금 수여식 개최 KAGRO 06-22 327
641 볼티모어 조닝법 피해 상인들 시정부 상대 소송준비 시작 KAGRO 06-16 340
640 캘리포니아 주 주류 판매 허용 연장 법안 주 상원 통과 KAGRO 06-04 422
639 일리노이주 최저임금 15불 확정 KAGRO 06-04 447
638 아마존 조지아주 풀타임 직원 1000명 고용 계획예정 KAGRO 06-04 39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