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GRO INTERNATIONAL

English
 
 

 




















 
작성일 : 17-05-13 01:12
이민자들 푸드스탬프 같은 공공혜택 신청 꺼려
 글쓴이 : KAGRO
조회 : 199  

이민자들  푸드스탬프 같은 공공혜택 신청 꺼려

이민단속이나 추방 두려움으로 인해 저소득층 이민자들 사이에서 ‘푸드스탬프’(CalFresh)와 같은 공공혜택 신청을 꺼리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10일 LA데일리 뉴스에 따르면, 최근 LA 카운티에 거주하는 저소득층 합법 이민자들 사이에서 푸드스탬프 신청을 기피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푸드스탬프 수혜자격을 갖춘 저소득층 이민자들이지만, 영주권이나 시민권 신청이 거부되거나 추방될 것을 염려해 푸드스탬프 수혜를 받지 않으려 한다는 것이다.

LA 카운티 소셜서비스국(DPSS) 카를로스 포르티요 푸드스탬프 담당자는 “푸드스탬프 혜택을 받게 되면 영주권을 받지 못하거나 시민권 신청이 거부될 것을 두려하는 이민자들이 적지 않고, 일부 이민자들 중에는 추방될 수도 있다는 오해를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는 이민신분에 영향을 미치는 ‘공적부조’(Public Charge)를 잘못 이해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푸드스탬프는 영주권이나 시민권 신청자격에 영향을 미치는 ‘공적부조’(Public Charge)가 아니어서 푸드스탬프 혜택을 받더라도 이민신분이나 영주권 신청자격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DPSS에 따르면, 현재 LA 카운티에서 푸드스탬프 수혜자격을 갖추고서도 이같은 오해로 인해 신청을 미루거나 꺼리는 주민이 약 7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현재 ‘푸드스탬프’혜택을 받는 LA 카운티 주민은 110만명에 달한다.

이민당국도 ‘푸드스탬프’ 수혜가 영주권이나 시민권 신청자격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밝히고 있다.

현행 이민법의 ‘공적부조’ 조항에 따르면 외국인들이 정부의 공공혜택을 이용하게 되면 생활보호자로 간주돼 미국 입국이나 비자 및 영주권 취득 등 이민 자격을 박탈당하고, 심지어 추방될 수 있도록 규정해놓고 있다.

하지만, 다른 생계수단이 없이 전적으로 연방정부의 생계보조금(SSI)과 빈곤층 현금지원(TANF), 주정부의 일반 보조금(GA) 혜택 등에 의존하는 경우에 한정되며 장기간 치료를 요하는 의료보장혜택이 아닌 ‘푸드스탬프’와 같은 혜택은 ‘공적부조’에 해당되지 않는다.

 


 
 

Total 58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82 선천적 복수국적 피해 한인 LA 에서 공청회 개최 KAGRO 06-29 69
581 사설 컬렉션 에이전시 납세자에 무리한 요구 KAGRO 06-29 65
580 아마존 온라인 의류 판매 새 장 열어 KAGRO 06-22 88
579 한국 국적자들 한국내 부동산 거래 간편해 진다 KAGRO 06-22 81
578 연방 식품의약국(FDA) 식품 성분 라벨링 표기 강화 시행 연기 KAGRO 06-16 124
577 푸드스탬프(EBT) 개정안에 취급 업소 수수료 부과 내용 포함 KAGRO 06-09 150
576 서울시 해외 거주하는 고액 체납자의 현지 추적 조사 펼쳐 KAGRO 06-02 171
575 유명 스시집들 메뉴와 다른 어종 사용 KAGRO 06-01 170
574 해외에서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되는 경우 재입국 비자 취소될 수 있다 KAGRO 05-27 175
573 연방 교통안전국(TSA) 항공 보안 위해 음식류 별도 검색 방안 검토 KAGRO 05-27 171
572 라면 시장 규모 2조원에 육박 KAGRO 05-16 208
571 이민자들 푸드스탬프 같은 공공혜택 신청 꺼려 KAGRO 05-13 200
570 합법체류 이민자들 불법 이민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 더 많아 KAGRO 05-13 200
569 미국과 유럽을 오가는 여객기에 랩톱 반입 금지 방안 추진 KAGRO 05-13 197
568 Aunt Jemima 냉동 제품 리스테리라 균 감염 위험으로 리콜 KAGRO 05-10 20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