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소식

시카고가 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 여행경보 재발령

KAGRO 0 225 07.15 12:30

▶ 백신 접종률 낮은 미주리·아칸소 대상, 확대 가능성

시카고가 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 백신 접종률이 낮은 2개 주에 대해 여행경보를 재발령했다.

지난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발효했던 각종 제재를 해제하고 모든 경제·사회 활동을 팬데믹 이전 상태로 ‘완전 정상화’한 지 한 달여 만의 일이다.

시카고 보건국은 13일 미주리주와 아칸소주를 상대로 여행경보를 내렸다. 이에 따라 이 지역에 머물다 오는 여행객 또는 관광객은 시카고 도착 72시간 이내에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거나, 백신 접종 완료를 입증하거나, 열흘간의 자가격리 지침에 따라야 한다고 공지했다.

보건국은 해당 지역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10만명당 15명 이상으로 늘어 여행 경보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시카고 시는 2주에 한 번 여행 지침을 업데이트하며, 이번 지침은 오는 16일부터 유효하다.

코로나19 백신 보급이 확대되고 접종률이 오르자 시카고는 지난달 11일 미국 3대 도시 가운데 가장 먼저 도시의 활동을 완전히 재개했다. 그러나 백신 접종률이 정체를 보이고 전염성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며 확진율이 다시 높아지자 대책 마련에 나섰다.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